대부분 사진속의 모델들은 카메라와 눈을 마주치기 보다
뒤돌아 서있거나 다른 곳을 응시한다.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는 사진속의 모델들의 표정은
인위적이지 않고 차분하고 자연스럽다. 감정이 드러나지 않는다.
또 어떤 사진들은 얼굴이 잘려서 피사체의 감정이 아예 배제되어 있다.

감정이 배제된 이미지들은 사진의 전체적인 분위기를
더 이성적이면서 담백하게 만들어준다.

모델들은 사진 속에서 오롯한 존재나 주체가 아닌
배경과 함께 스며드는 존재가 된다.
사진을 바라보는 감상자들이 사진속의 모델들과
눈을 마주치며 대화 한다기보다는
저 멀찌감치 떨어져서 보는것 같은 기분을 들게끔 만든다.

나의 사진들은
빅토리아 시대와 에드워드 시대의 그림들에서 주로 영감을 받았다.
이 시대의 페인팅들은 여성의 미적 아름다움을 가장 극대화시켜 잘 표현했다고 생각한다.

그 시대의 풍속화에서 볼 수 있는 배경들과 그림속의 여성 인물들이 입고 있는 옷들은
그림속의 인물들을 가장 자연스러우면서도 아름답게 연출해 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나는 작업을 할때 인위적인 공간을 꾸며내기 보다
자연스럽게 모델이 배경과 스며들 수 있는 장소를 찾아 다닌다.
또 자연과 아름답다고 느껴지는 함께 어우러지는 공간들을
찾아내어 사진을 찍는다.
빅토리안 페인팅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하여
회화적인 요소들 또한 사진속에 담아내려 한다.

이러한 연출을 만들어 내기 위해 나의 사진에서
빛은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
빛은 사진 전체의 분위기를 좌우한다.

자연광과 그것을 닮은 빛은 모델과 배경 전체에 자연스럽게 스며들며
사진의 분위기를 감싼다. 강렬한 피사체를 만들어 내는것이 아니라 중립의 상태를 유지한다.

부드럽고 섬세한 빛을 이용하여 서정적인 요소를 집어넣었다.
이러한 빛은 이미지들의 색채또한 차분하고 담백하게 연출한다.

대부분 사진속의 모델들은 카메라와 눈을 마주치기 보다 뒤돌아 서있거나 다른 곳을 응시한다.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는 사진속의 모델들의 표정은 인위적이지 않고 차분하고 자연스럽다. 감정이 드러나지 않는다. 또 어떤 사진들은 얼굴이 잘려서 피사체의 감정이 아예 배제되어 있다. 감정이 배제된 이미지들은 사진의 전체적인 분위기를 더 이성적이면서 담백하게 만들어준다.

모델들은 사진 속에서 오롯한 존재나 주체가 아닌 배경과 함께 스며드는 존재가 된다. 사진을 바라보는 감상자들이 사진속의 모델들과 눈을 마주치며 대화 한다기보다는 저 멀찌감치 떨어져서 보는것 같은 기분을 들게끔 만든다.

나의 사진들은 빅토리아 시대와 에드워드 시대의 그림들에서 주로 영감을 받았다. 이 시대의 페인팅들은 여성의 미적 아름다움을 가장 극대화시켜 잘 표현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나는 작업을 할때 인위적인 공간을 꾸며내기 보다 자연스럽게 모델이 배경과 스며들 수 있는 장소를 찾아 다닌다. 또 자연과 아름답다고 느껴지는 함께 어우러지는 공간들을 찾아내어 사진을 찍는다. 빅토리안 페인팅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하여 회화적인 요소들 또한 사진속에 담아내려 한다.

이러한 연출을 만들어 내기 위해 나의 사진에서 빛은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 빛은 사진 전체의 분위기를 좌우한다.

자연광과 그것을 닮은 빛은 모델과 배경 전체에 자연스럽게 스며들며 사진의 분위기를 감싼다. 강렬한 피사체를 만들어 내는것이 아니라 중립의 상태를 유지한다.

부드럽고 섬세한 빛을 이용하여 서정적인 요소를 집어넣었다. 이러한 빛은 이미지들의 색채또한 차분하고 담백하게 연출한다.